바람직한 봉사자 상
1. 나에게 관심을 갖는 사람
  처음으로 장애인을 만나는 사람들은 우선 장애자체에만 관심을 갖는다. 그래서 " 얼마나 불편하냐","학교는 다녀 보았느냐"라는 질문을 하면서 동정어린 호기심을 들어낸다. 이는 사람에는 관심이 없고 그가 입고 있는 옷에만 호기심을 나타내는 것과 다를 바 없는 태도이다. 모든 장애인들이 한결같이 장애가 없는 사람과 똑같이 대해 달라고 하는 것이 바로 이점에 대한 안타까운 심정의 표현이다. 참된 만남이란 마음과 마음끼리 교류이다. 장애인을 만나는 것이 아니라 한 사람, 어느 누구와 비교될 수 없는 독특한 개성과 만나는 것이다.
2. 장애인에 대해 어느 정도 경험이 있는 사람
  장애인들은 경험이 전혀 없는 봉사자들을 꺼려한다. 돕는 기술을 문제 삼는 것이 아니다. 돕겠다는 마음이 있다면 요령은 단시간에 익힐 수 있다. 또 모르면 상대방에게 물어본 후 요구에 따르게 된다. 문제는 장애인에 대한 낮은 인식, 편견과 무지로 인한 난처함 때문이다. 장애인을 별개의 사람으로 간주하는 사람, 배우지 못했거나 세상물정이 어두우리라고 미리 판단해 버리는 사람, 본인의 뜻은 묻지도 않고 다짜고짜 도우려는 사람, 어린아이 취급하는 사람, 자선을 베푼다고 착각에 빠진 사람, 이같은 초심자들을 만나게 되면 교감의 폭은 어쩔 수 없이 좁아지고 대화는 단조로워지며 심지어 불안감마저 갖게 될 수 있다. 경험이 있는 봉사자는 장애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며 인격적인 사귐을 중시한다.
3. 너무 아는 척하지 않는 사람
  장애인들이 꺼리는 사람들 중에는 경험이 많은 봉사자나 사회사업가, 장애 전문가들도 있을 수 있다. 이런 사람들의 풍부한 경험과 지식이 장애인을 분류화하여 개인적인 사귐을 가로막곤 하기 때문이다. 개인에게 애정이 없는 지식이나 기술이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또 장애를 극복하고 인간승리의 주인공이 되어야 한다고 요구하는 태도, 자신이 겪는 장애인이 마치 모든 장애인의 심리를 대변하는 것처럼 경험을 늘어 놓는 봉사자들도 꺼린다. 모든 사람은 서로가 다르다. 나름의 처지와 이유를 가지고 살고 있다. 사람은 누구나 개별적으로 이해되기 바라는 것이지 장애인과 비장애인, 뇌성마비와 소아마비라는 한두가지 잣대로 분류되기를 원치 않는다 장애인들은 봉사자와 친해지기 바랄 뿐이다. 친해진다는 것은 취향을 알고 평등한 느낌 속에서 함께 즐기는 일인 것이다.
4. 조급해 하지 않는 사람
  도와 주는 일을 마치 숙제를 해치우려듯 서두르는 사람이 있다. 장애인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봉사자의 성한 몸이 아니라, 서로 맞닿을 수 있는 마음이다. 마음의 교감을 위해서는 우선 편안한 시간의 여유가 필요하다. 만남의 목적보다 과정이 더 중요하다. 봉사자가 조급해 하면 장애인은 불안해한다. " 체중이 무거워 휠체어 밀기가 힘들다" 라는 말은 농담이라도 미안함을 갖게 한다. 운전봉사자가 교통체증 때문에 짜증을 내면 위로할 말을 건네기 조차 어려워진다. 휠체어 사고는 대부분 서두르는 봉사자가 저지른다. 장애인들의 동작 속도는 비장애인들과 다르다. 일상에서 누리는 속도감이 다르다. 특히 계단이나 턱을 넘을 때 조급해하는 행동을 두려워한다. 또 용변을 볼 때나 식사를 할 때 자동차를 타고 내릴 때나 휠체어에서 이동할 때는 나름의 안전감과 여유를 필요로 한다.
5. 다정하고 편안하게 해 주는 사람
  장애인은 도움을 받는 수동적인 입장이기에 봉사자 쪽에서 먼저 친숙하게 대해 주기를 바란다. 장애인 쪽에서 넉살 좋게 먼저 말을 걸고 이것저것 요구하기란 쉽지 않은 법이다. 장애인들을 돕는 기술이 " 뛰어난 봉사자보다 다정하고 편안하게 대해 주는 사람이 다정한 사람이다. 편안함을 느끼는 때란 압도당하지 않고 자유로움을 누리는 상태이다. 처음 만났음에도 자신에게 호기심을 보이지 않는 무뚝뚝한 다정함을 느낄 수 없다. 또 도움을 주고 있다는 분위기를 너무 헤프게 너무 드러낸다면 장애인 자신은 초라한 약자가 될 것 이다.

   


[소개][정보샘터][낙서장][사진첩][장애인 도움요령][흔적남기세요]


Copyright ⓒ 2002 by DoHee74: All rights reserves

E-mail:  master@dohee74.com

HOME: 도희네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