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 원인
 
1)
근육디스트로피라는 몸의 근육을 만들어 주는 단백질이 제대로 형성되지 못해 근육이 조금씩 약해지는 병으로, 초기에는 넘어지는 현상을 보이다가 점차 뛰고 걷다가 , 나중에는 앉아있기조차 어려워지다가 끝내는 눕게 되고 호흡마저 힘들어지는 병이다.
2)
일반적으로 유전적 요인과 그렇지 않은 경우가 있으나 명백한 요인은 밝혀지지 않고 있다. 주로 염색체 이상, 바이러스 감염, 독극물 중독 등에 의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3)
흔히 시한부 생명이라고 생각하기 쉬우나 반드시 그렇지 않는 경우가 적지 않다.
나. 장애특징(어느 정도 진행된 경우)
 
초기에는 외관상으로 전혀 장애가 없어 보이는 경우가 많다.
앉은 자세에서 무릎을 손으로 집어 일어설 수 있거나 다른 사람이 부축해 주어야 일어날 수 있다. 손에 힘이 없어 팔을 들어올리지 못한다.
걸음걸이가 미숙해 보이며 난간을 잡지 않고는 계단을 오르지 못한다.
서 있거나 앉아 있어도 몸의 지탱력이 부족해 누구에 의해 조금만 부딪히거나 스쳐도 넘어진다.
심한 경우에는 휠체어를 타야 하고, 제쳐진 목을 세우지 못하거나 앉아서도 몸을 가누지 못하며, 용변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있다.
지능과 성기능은 정상이다.
감각에 이상은 없다.
다. 치료
  현재 원인치료방법은 없으나 80년대 이후 연구가 활발해져 머지 않아 치료제가 나올 것이라 는 소식이 있다. 초기에 발견하면 운동요법, 재활치료 등으로 근육을 강화시켜 어느 정도 진행을 더디게 할 수 있다.

▶ 봉사자가 유의해야 할 사항
1.
얼른 보기에는 장애가 없는 것 같다.
2.
점자 진행되고 있는 병
3.
조심해야 할 행동
몸의 각 부분 근육이 약해 부딪침이나 흔들림에 대한 몸의 유지력이 부족하다. 때문에 갑 자기 툭-치거나 미는 행동, 악수를 하며 손을 심하게 흔드는 동작도 삼가야 한다. 특히 놀래 주기 위해 뒤에서 갑자기 건드리는 것 같은 행동은 금해야 한다. 서 있거나 걷는 도중 혹은 앉아 있는 상태에서 넘어지면 심한 상처나 골절을 입게 될 것이다.
4.
도움이 필요한 경우(미리 본인의 상태를 물어 적절한 도움을 준비한다.)
팔에 힘이 없어 물건을 들기 어려운 사람이 많다. 예를 들어 전화기를 빨리 잡지 못한다. 손으로 무언가를 들거나 지탱하려 할 때 도움이 필요하다.
어떤 사람들은 자신의 무릎이나 남이 내밀어 주는 손을 잡고 서지 못한다. 이럴 때는 뒤로 돌아가서 허리를 안아 세워 준다.
신체 내부 근육이 약해져 자력으로 용변을 보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럴 경우 용변 도움이 필요하다.
식사시 손을 앞으로 멀리 뻗지 못하기 때문에 먼 데 있는 음식을 먹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손 가까이에 음식을 덜어서 옮겨 주면 좋을 것이다.
문 출입시, 뒤에서 열어 주지 말고 앞으로 먼저 가서 통과할 때까지 문을 열고 있는다.
개인에 따라 장애 상태가 조금씩 다르므로 미리 자세히 물어 보는 것이 좋다.
5.
함께 걸을 때
길에서는 행인, 패인 곳, 기타 돌출 장애물들이 많으므로 손을 잡거나 팔짱을 끼든가 몸을 붙이고 걸어야 할 경우가 있다.
6.
업거나 안을 때
팔·다리를 움직이지 못해 처져 있는 사람을 업을 때는 상대의 팔을 어깨 위로 당겨 목을 감게 한다. 안을 때에는 장애인이 자신의 두 손을 맞잡을 수 있도록 끈기있게 애써야 한다.

7.

계단을 오르고 내릴 때(걸을 수 있는 경우)
난간을 잡고 오르고 내리게 한다. 이 때 난간을 잡지 않은 손을 잡아 주는 것이 좋은지 어떤지 묻는다. 혼자 오를 수 있는 한 계단뒤에서, 내려올 때는 한 계단 앞이나 옆에 위치 하여 주저 앉거나 넘어지는 경우에 대비한다.
8.
휠체어를 밀어 줄 때
휠체어에 앉아 몸을 가누지 못하거나 발판에 발을 올려 놓지 못한 경우 혹은 목을 가누지 못하는 사람이 있다. 이럴 경우 상태에 따라 적절한 도움을 준다.



[소개][정보샘터][낙서장][사진첩][장애인 도움요령][흔적남기세요]

Copyright ⓒ 2002 by DoHee74: All rights reserves

E-mail:  master@dohee74.com

HOME: 도희네집